2021년 04월 18일(일)

정부세종 신청사, 지열·태양광 등 그린뉴딜 대표 건축물로 조성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12:19   수정 2021.03.04 12:19:26
세종신청사

▲세종 신청사 에너지절약 설비 적용 예시. 사진제공 행정안전부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정부세종 신청사가 최첨단 에너지 절약기술을 도입한 그린뉴딜 대표 공공건축물로 조성된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정부세종 신청사 에너지절약 설비 적용 계획을 공개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신청사는 지열 시스템과 태양광 발전설비를 통해 1만970TOE(Ton of Oil Equivalent·석유환산톤)의 신재생에너지를 생산·이용하는 에너지효율 1등급 건물로 지어진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부지 여건에 따라 대지 전체에 높이 200m 수직형 지열 열교환기 총 766개를 설치한 뒤 중앙냉난방의 열 에너지원을 100% 지열 시스템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신청사 옥상 전면에는 태양광 발전(PV)형 전지판을 설치하고 여기서 생산되는 약 288㎾의 전력을 건물 내 조명등과 사무기기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 신청사에 고효율 발광다이오드(LED) 조명등을 약 2만4000여개 설치하고 실내에서 외부로 버려지는 공기의 에너지를 회수해 재활용하는 폐열회수 시스템도 적용된다.



이 밖에도 빗물이용시설과 에너지저장장치 등도 적용한다. 전기차 충전기를 총 14개 설치해 친환경 자동차 활성화를 위한 환경을 만든다.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사업은 지난해 4월 착공해 내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신청사는 총사업비 3300억원을 들여 건물 연면적 13만4489㎡, 지하 3층∼지상 15층 규모로 조성된다.

신청사에는 약 2400여 명이 입주해 근무할 예정이다.

조소연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새롭게 설립되는 정부청사가 그린 뉴딜을 대표하는 공공건축물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하게 시공하겠다"고 말했다.


claudia@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