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금)

미국 내 방역 정책 갈려...“방역수칙 완화” vs “아직은 시기상조”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3 15:01   수정 2021.03.03 15:01:43
Virus Outbreak California Vaccine Equity

▲미 캘리포니아 병원에서 백신 접종을 맞는 시민들(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유예닮 기자] 백신 보급이 가속화되자 미국의 여러 주(州)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하는 등 방역조치 완화에 나섰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비롯해 방역 수칙 완화는 시기 상조라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2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미국 50개 주 가운데 인구가 두 번째로 많은 텍사스주의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부분의 규제를 취소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애벗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회복과 백신 접종, 감소한 입원 환자 수, 텍사스 주민들이 시행해온 안전 관행을 볼 때 주의 의무화 조치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행정명령의 배경을 설명했다.

AP 통신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던 지난해 7월 텍사스 주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도입했으나 "이 조치를 폐지하는 가장 큰 주가 됐다"라고 지적했다.

애벗 주지사는 마스크 의무화 해제 외에도 오는 10일부터 모든 종류의 사업장·점포가 정원의 100%까지 손님을 받아 영업해도 된다고 발표했다.

공화당의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 역시 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없애고 사업체와 점포는 정원의 100% 범위에서 영업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리브스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입원 환자 수와 신규 환자 수는 줄었고, 백신은 신속하게 배포되고 있다. 때가 됐다!"라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인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도 이날 식당과 술집의 허용 인원을 25%에서 50%로 상향 조정하고, 2주 동안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없었던 요양 시설은 입소자 1인당 2명까지 방문객을 받을 수 있도록 허가했다. 또 카지노, 체육관,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에 대한 입장 제한도 완화하기로 했다.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도 이날 대규모 집회와 관련한 보건 명령 완화에 서명했다.

이번 서명에 따라 연회장에서 열리는 행사는 방역 수칙을 지키는 한 기존 300명의 인원 제한이 사라지며, 스포츠 시설의 경우 실내 행사 시 정원의 25%까지 수용 가능하다.

미국 주지사들의 제한조치 완화 결정은 코로나19의 대확산이 안정세를 보이며 신규 환자나 입원 환자 수가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는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로 봄철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해온 보건 전문가들의 조언과 상충한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전날 "변이 확산에 따라 현재와 같은 확진자 수준에서는 지금까지 우리가 어렵게 얻은 토대를 완전히 상실할 태세"라며 "마스크 착용, 효과가 검증된 공중보건 예방조치 적용 등을 유지해달라"라고 촉구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우리는 물려받은 난장판으로부터 진전을 이루고 있다. 우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솔직히 말하겠다. 이 싸움은 끝난 것과는 거리가 멀다"라고 말했다.

앤디 슬라빗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선임고문도 여러 주의 규제 완화를 "실수"라고 생각한다며 텍사스 주지사에게 마스크 규제 해제를 재고하라고 촉구했다.

슬라빗 고문은 "우리는 주지사들이 받는 (빨리 경제를 재가동하라는) 압박을 분명히 이해한다"면서도 "하지만 동시에 우리는 이들 의무화 조치를 너무 일찍 해제하는 것은 실수라고 생각한다. 마스크는 많은 생명을 살린다"고 덧붙였다.


yyd0426@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