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현대차 ‘아이오닉5’, 유럽서 하루만에 사전계약물량 ‘완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8 09:32   수정 2021.02.28 09:32:35
210223 현대차,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4)

▲현대차 아이오닉 5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전기차 최대 시장인 유럽에서 하루 만에 사전계약 물량이 완판됐다.

28일 현대차 유럽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천대 한정으로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해당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명이 몰리며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다.

유럽의 경우 계약금 1000유로(한화 약 136만원)를 받고 사전 계약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전예약 고객은 실제로 구매 의사가 있는 이들이 계약했다고 볼 수 있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 5 공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23만6000건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달 23일 공개된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으로 적용한 전기차다.



국내에서는 지난 25일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를 기록하며 국내에서 출시된 완성차 모델의 사전계약 첫날 기록을 경신했다.

아이오닉 5는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만 충전해도 100㎞를 달릴 수 있다.

특히 아이오닉 5의 전체 크기는 준중형 수준이지만 대형차 수준의 실내 공간과 충전 편의성 등을 갖춘 점이 눈길을 끈다. 전용 플랫폼으로 바닥을 편평하게 해 공간 활용을 높였고,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형태로 전체 크기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투싼 수준이지만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휠베이스)는 3000㎜로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길다.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에 이어 다음 달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인 CV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CV도 E-GMP를 적용한 전기차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제로백)을 3초대에 구현한 모델로, 차명은 EV1∼EV9 중 하나로 정해질 예정이다.

아이오닉 5가 유럽시장부터 판매되는 데 이어 기아 CV도 오는 7월 국내와 유럽에서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유럽 전기차 시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작년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는 총 74만5천684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36만164대)의 2배로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유럽 시장의 전기차 판매는 100만대로 예상된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