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5일(목)

이동식 수소충전소 안전성 향상 사전 컨설팅 시행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7 15:55   수정 2021.02.27 15:55:51

가스안전공사, 이동식 수소충전소 완성검사 전 26개 시설기준 등 점검

사진2 (6)

▲이연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왼쪽 두번째)가 25일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내 최초로 이동식 수소충전소에 대한 안전성 향상 사전 컨설팅을 실시했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25일 울산 규제자유특구 내 설치 예정인 이동식 수소충전소(제작사 한영테크노켐)에 대한 안전성 확보 컨설팅을 가졌다.

이번 컨설팅은 곧 상용화될 이동식 수소충전소의 완성검사를 실시하기 전 사전 점검차원에서 이뤄졌다. 컨설팅에서는 안전설비 배치 최적화 검토를 비롯해 △충전시설 주변 안전 확보 △사고유발 요인 제거 △안전관리 향상방안 제공 등 총 26개 시설기준과 19개 안전성 향상 방안 항목에 대해 진행됐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울산 관내 3개소에서 허가를 받았다. 내달 초 완성검사를 받고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기존 수소충전소의 충전대상이 자동차로 국한되어 있는 것을 지게차 등 실내물류 운반차량에까지 확대한 것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 대형 트럭 1대에 용기, 압축기 및 충전설비를 모두 장착해 여러 장소를 이동, 주차한 후 충전이 가능한 구조로 설계됐다.

이동식 수소충전소는 일본에서는 이미 상용화 돼 약 39대의 이동식충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다만, 국내를 비롯해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아직 상용화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이동식수소충전소의 안전 확보를 위해 제도적 기술적 뒷받침은 물론, 시공자 및 안전관리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번 사전 컨설팅을 계기로 국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