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금)

SK매직, 매출 1조 달성에 이어 신용등급도 A+로 상향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3 09:30   수정 2021.02.23 09:30:00

- 한국신용평가, 신용등급 A(긍정적)→A+(안정적) 상향조정
- 렌탈 계정기반 사업 안정화·수익성 개선 지속·우수 현금창출력
- SK매직, 3월 8일 15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차환 및 운영자금 조달"

clip20210223092931

▲SK매직 신용등급 표.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SK매직은 지난해 매출 1조와 렌탈 누적계정 200만을 돌파한 데 이어 신용등급도 상향 조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7일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한신평은 이번 등급전망 변경에서 △렌탈 계정 확대를 통한 사업안정성 강화 △ 렌탈비중 확대로 수익성 개선세 지속 △현금창출력에 기반한 우수한 재무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신평은 수익성과 커버리지 지표가 꾸준히 개선되는 가운데, 렌탈 시장의 성장성, 동사 외형 및 렌탈 계정의 우수한 성장세, 시장내 2위권의 안정적인 시장지위 구축 등으로 전체적인 사업 프로파일이 향상 된 점을 신용등급 조정 사유로 밝혔다.

SK매직 관계자는 "최근 신용등급 상향은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주력사업인 렌탈사업의 성장세와 안정성을 대외적으로 인정 받은 것으로 지속적인 기업가치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매직은 오는 3월 8일 1500억 규모로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조달 자금은 만기도래 회사채 차환과 운영 자금으로 사용된다.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