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토)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위탁생산 이어 국내 유통도 맡는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1 16:32   수정 2021.01.21 17:49:55

조달청, 코로나 백신 유통관리 체계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



clip20210121163223

▲SK바이오사이언스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유통관리 체계 구축과 운영 담당 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21일 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청이 공고한 ‘코로나19 백신 국내 유통관리 체계 구축·운영’ 입찰에서 사업자로 선정됐다. 공고된 사업금액은 508억원, 배정 예산은 510억원이다.

이로써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유통과 보관, 콜드체인(냉장유통) 구축 등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유통관리를 맡은 백신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국내 도입하기로 한 코로나19 백신 전체에 대한 계약은 아닌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질병청에서 조달한 용역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회사에서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다국적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등과 계약을 맺고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한편, 현재 정부는 해외 제약사와 백신 공동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총 5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고, 20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이다. 이르면 내달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코백스로부터 내달 초에 약 5만명 분량의 초도 물량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으며, 화이자의 백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