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월)

중경련, 코로나 검사 및 현지 픽업 등 출입국 지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1 10:48   수정 2021.01.21 10:48:55


clip20210121104826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중견기업의 해외 출입국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전문 지원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중견련은 지난 20일 상용 여행 전문 기업 에스비티엠과 ‘중견기업 해외 출입국 지원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중견기업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 지원에 나섰다.

2017년 호텔신라 자회사로 설립된 에스비티엠은 삼성그룹을 비롯한 여러 기업의 비즈니스 지원 노하우를 바탕으로 팬데믹 돌파를 위한 해외 안전 이동 시스템 PITCO를 운영하고 있다.

중견련은 자체 네트워크를 통해 중견기업의 해외 출입국 애로를 접수, PITCO의 표준 절차를 기반으로 특별 출입국, 코로나19 검사, 현지 픽업, 방역 호텔 및 항공기 등 출입국 전 과정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중견련 명문장수기업센터나 중견련 홈페이지 ‘코로나19 중견기업 애로 접수 센터’에 2월 중 설치될 온라인 접수 창구를 통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고경록 에스비티엠 대표는 "특별 출국 컨설팅에서 귀국 이후 감염 안전 확보까지 단계별로 세분화된 다수의 전문 공공기관과 병원이 참여하는 PITCO 서비스로 2만 건 이상의 해외 출장을 ‘감염 제로’로 완벽하게 지원해 왔다"며 "중견련과 긴밀히 협력해 업종별, 규모별 특성을 효과적으로 반영한 중견기업 해외 비즈니스 지원 서비스로 특화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로 해외 출장을 통한 직접 소통이 어려워지면서 현지 프로젝트가 좌초 위기에 놓이는 등 해외 진출과 사업 확대에 애로를 호소하는 중견기업이 많다"며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 등 다양한 정부 지원 효과를 크게 높일 체계적인 출입국 지원은 물론, 해외 시장 개척과 성장 동력 확보, 글로벌 경영 기반 조성을 위한 중견기업 전용 서비스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