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월)

롯데그룹, '고용 안정성 유지' 계열사간 직원 단기파견제 운영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1 09:41   수정 2021.01.21 09:41:17
롯데

▲롯데그룹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롯데그룹이 계열사 간 고용 안정성 유지에 나선다.

롯데그룹은 21일 계열사들의 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고자 계열사 간 직원 ‘단기 사외 파견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첫 사례로 이달 초 롯데렌탈과 롯데정밀화학에서 단기로 일할 직원들을 모집했고 신청한 직원 일부가 파견 근무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최근 롯데마트와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운영사인 롯데컬처웍스, 롯데월드 직원들을 대상으로 물류 계열사인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1∼4개월 일할 사람을 모집하고 있다.

롯데마트 등은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무급 휴직을 실시하고 있는 회사다.

롯데그룹 측은 파견되는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함으로써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고 택배 물량 급증으로 일이 많아진 롯데글로벌로지스도 지원하려는 취지라는 설명이다.

파견 직원들은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정직원 보조 업무를 하면서 급여를 받게 된다. 해당 직원의 급여는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원래 소속사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사의 직원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파견은 전적으로 직원들의 자발적인 신청에 따라 진행된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