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8일(월)

거리두기 31일까지 연장…내달 1일부터 2주간 설 방역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6 12:06   수정 2021.01.16 12:06:16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카페 등 일부 시설은 완화
설 연휴 대규모 이동 대비 고강도 조치 지속

거리두기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 조치와 세부 조정안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이달 말까지 2주 더 연장한다. 다음달 1∼14일 설연휴 특별방역대책도 추진한다.

단 헬스장과 노래연습장은 이용시간과 인원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에서도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하는 등 일부 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완화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우선 오는 17일 종료 예정이던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거리두기와, 전국에 적용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간 더 유지한다.

현행 방역조치를 완화할 경우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환자 감소 추세가 안정화할 때까지 지금의 조치를 적용하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달 말까지 전국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되고, 5인 이상이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할 수도 없다.

또 거리두기 조치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결혼식, 장례식, 기념식 등도 지금처럼 50인 미만, 비수도권에서는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계속 제한된다.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5종과 술을 마시면서 카드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형태의 점인 홀덤펍도 이달까지 영업이 금지된다.

정부는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에 대해서는 형평성 문제가 불거져 일부 조처를 완화했다. 먼저 카페도 식당과 마찬가지로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을 허용한다. 스키장 내 식당·카페도 운영할 수 있다.

그동안 문을 닫았던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은 인원을 8㎡(약 2.4평)당 1명으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운영을 허용한다. 학원도 기존 ‘동시간대 교습인원 9명 제한’을 ‘8㎡당 1명’으로 바꾼다.

아울러 정부는 내달 11일부터 14일까지 설 연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연휴 기간에 고향이나 친지 방문, 여행, 각종 모임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별방역대책도 이날 발표했다. 특별방역대책 기간은 내달 1일부터 2주간이다.

정부는 대규모 이동에 따른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철도 승차권을 창가 좌석만 판매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을 검토한다.

고궁과 박물관 등 국·공립문화예술시설은 사전예약제를 이용해 적정 이용자 수를 관리한다. 봉안시설은 설 명절 전·후 총 5주간 사전 예약제를 실시한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