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토)

에너지경제

‘4만 가구’ 공급 첫걸음…공공재개발 시범지 14일 발표

윤민영 min0@ekn.kr 2021.01.13 16:52:25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공공재개발을 통해 서울에서 약 4만 가구의 주택공급 물량이 나올 전망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해 5·6 대책 때 서울 주택공급 방안으로 나왔던 공공재개발의 시범사업지를 14일 발표할 예정이다. 총 79곳이 공공재개발 사업을 신청했는데 이중 기존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던 13곳을 먼저 심사한다.

13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를 신청한 곳은 19개 자치구, 총 70곳의 사업지다. △영등포구 9곳 △성북구 8곳 △은평구 7곳 △용산·동대문·서대문구 각 5곳 △종로·강동구 각 4곳 △성동·강북·마포·중구 각 3곳 △중랑·송파·양천·동작구 각 2곳 △관악·구로·노원구 각 1곳 등이다.

공공재개발이란 도심 주택 공급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이 공동 시행자로 참여하는 정비사업이다. 용적률 상향, 인허가 절차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 파격적 인센티브가 주어져 사업성 부족 등으로 재개발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구역으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국토부가 재개발구역이나 주거환경 개선구역이 아닌 곳도 신청이 가능토록해 공모에는 많은 곳이 신청을 했다. 용산구 한남1구역과 동작구 흑석2구역, 마포구 아현1구역 등 알짜 지역도 신청을 했다.

그 중 이번 위원회의 우선 심의 대상은 기존 정비구역 13곳으로 △흑석2 △양평13·14 △용두1-6 △강북2·5 △답십리17 △봉천13 △신설1 △세운3-8·3-10·5-4 △신문로2-12 등이다. 기존 정비 구역으로 지정됐던 곳들이 우선 선발인 만큼 10곳 미만의 사업지가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구역이 아닌 정비예정구역이나 정비해제구역 등 나머지 지역에 신규 구역에 대한 후보지 선정 결과는 오는 3월 말에 발표될 예정이다.

선정 기준은 정비의 시급성, 사업의 공공성과 함께 자치구별 안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될 전망이다. 공공재개발이 주택 공급과 함께 균형발전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강북권 사업지가 될 가능성이 높다.

위원회 결과에 따라 선정 일정이 미뤄질 수도 있지만 문 대통령이 공급 확대 의지를 밝힌 만큼 이날 후보지가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신년사에서 주거문제와 관련해 "특별히 공급 확대에 역점을 두고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 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업게에서는 동의율 70%를 달성한 흑석2구역이 유력한 후보지 중 한곳으로 꼽는다. 기존 정비구역 대비 규모가 크고 정책 발표 직후부터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기 대문이다. 신설1구역 추진위도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공재개발 후보지가 결정되면 인근 집값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파트에 비해 집값 상승률이 낮았던 노후 연립·다세대 등 주택도 거래량이 늘면서 시세가 뛰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연립·다세대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지난해 7월 0.15% 상승하며 12년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 해 5월에는 0.02% 하락했지만 5·16 대책 발표로 공공재개발 기대감이 생기며 분위기가 반전된 것이다.

재개발 수혜를 노린 투자 수요가 유입되면서 최종 후보지 확정 전부터 인근 부동산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동작구 한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최근 아파트 전세난 이후로 빌라나 다세대 매매 가격도 많이 올랐는데 공공재개발 이야기가 나돌면서 문의도 늘고 시세도 올랐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발표 대상이 아닌 용산구의 경우는 벌써부터 중저가 단지가 몰린 곳의 아파트 가격과 맞먹는 다세대 매물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아파트 전세난으로 인해 빌라 가격도 오르기 시작한데다 공공재개발 발표가 임박해지면서 시세가 급등했다는 것이다.

용산구 한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연립·다세대주택의 매수 문의가 많이 늘면서 매도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며 "그나마 나온 매물도 5억 하던 빌라가 8억까지도 가면서 부르는 게 값이 되고 있다"며 "고 설명했다.

[표]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 신청현황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