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3일(토)

에너지경제

서울시, 13일 출근시간 지하철 운행 36회↑·버스는 최소 배차간격

김세찬 ksc@ekn.kr 2021.01.12 22:21:45
눈 속 퇴근

▲눈이 내린 12일 저녁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퇴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12일 오후부터 서울에 폭설이 내리면서 퇴근길 교통 체증이 발생했다.

이에 서울시는 이날 퇴근 시간대와 13일 출근 시간대에 대중교통 운행을 늘린다고 밝혔다.

먼저 지하철은 이날 퇴근 시간대 집중 배차시간을 기존 오후 6∼8시에서 2시간 연장해 오후 10시까지로 한다.

13일 출근 시간대는 오전 7∼9시에서 30분 연장해 오전 9시 30분까지로 늘린다.

이에 따라 지하철 운행이 12일 퇴근 시간대 56회, 13일 출근 시간대 36회 늘어난다.

시내버스는 모든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최소 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하고 야간감축 운행은 해제한다.

현재 서울에는 기상청 서울관측소 기준 4㎝의 눈이 내렸다.

오후 4시까지 적설량을 구별로 보면 동작구 5.5㎝, 서초구와 서대문구 3.2㎝, 노원구 2.2㎝, 강서구 2.1㎝ 등이다.

서울시는 인력 8000여 명, 제설 차량·장비 1078대를 투입해 제설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