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5일(금)

에너지경제

문 대통령 "수능방역, 총선 때보다 더 위기"

전지성 jjs@ekn.kr 2020.11.29 17:39:19


수능 시험장 방역 준비상황 점검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오후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수험생 자리에 직접 앉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설명을 들으며 방역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해 방역 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오산고등학교는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으로 지정된 곳이다.

이번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방역 상황을 챙겨 수험생, 학부모, 교사 등의 걱정을 덜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시험장으로 활용될 교실에 칸막이가 잘 설치돼 있는지, 소독제가 잘 갖춰져 있는지 등을 확인했다. 특히 학생들이 시험을 치를 책상에 미리 앉아보기도 했다.

이어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시험장으로 지정된 부산 양운고등학교, 확진 학생들을 위해 ‘시험 병상’을 운영하는 목포의료원, 대구에서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 등과 영상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4월 총선 때 약 2천300만명이 투표하면서도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은 기적 같은 성과를 거뒀다"며 "수능은 그보다 규모는 작지만 밀폐된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방역에 있어서는 위기의 정도나 긴장의 정도가 더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나라가 대입 시험을 연기한 가운데 외신들도 한국의 수능 시험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며 "교육 당국이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하며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걱정이 많았는데 준비상황을 보니 안심이 된다"면서도 "수험생이 시험 중 응급치료를 받는 등의 돌발상황에도 잘 대비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험생들은 1년 내내 어렵게 수능을 준비했고 또 긴장된 분위기 속에 시험을 치르게 됐다"며 "문제 풀이만큼은 편안한 마음으로 준비된 실력을 발휘해달라"고 격려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