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5일(금)

에너지경제

정세균, 일선 고교 찾아 수능대비 점검…방역 철저 당부

윤하늘 yhn7704@ekn.kr 2020.11.27 19:06:46
zdddddddd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경복고등학교를 방문,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으로부터 일반시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총리실)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질 일선 고등학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과 경복고등학교를 방문해 서울시의 수능 준비 현황을 보고받고 다음 달 3일 수능이 치러질 일반 시험실과 수능 당일 발열 등 유증상 수험생을 위한 대기실 및 별도의 시험실 등을 둘러봤다.

정 총리는 "수능은 기회의 공정을 상징하는 시험으로, 국가적 대사인데 올해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로 국민께서 그 어느 때보다 수험생의 안전을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포함한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남은 기간 교육청과 학교, 지자체는 사전 준비와 방역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등 방역전문가들과 간담회를 하고 코로나19 확진자의 급격한 증가 등 현 상황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확진자가 급증하면 항상 병상 문제가 걱정"이라며 "현재까지는 큰 문제가 없지만, 현재의 확산세가 지속하면 중증환자 병상이 급격히 소진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 총리는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의 의견도 계속 수렴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