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5일(금)

에너지경제

인텔 손잡은 NHN vs. 토종 연합군 꾸린 KT…"DX 시장 잡아라"

정희순 hsjung@ekn.kr 2020.11.26 11:55:05

 

[NHN]_사진2

▲왼쪽부터 진은숙 NHN CTO와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가 ‘NHN-인텔 공동 웨비나’에 참석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NHN과 KT가 클라우드 시장 선도를 위한 전략을 공개했다. NHN은 글로벌 기업 인텔과 손을 잡았고, KT는 토종 연합군을 구축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NHN과 인텔은 이날 스마트워크와 차세대 스마트 데이터센터 전략을 제안하는 ‘NHN-인텔 공동 웨비나’를 개최하고 비즈니스 협력을 공식화했다.

진은숙 NHN CTO(최고기술책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비즈니스 중심의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은 매우 중요한 아젠다로 부상했다"라며 "글로벌 테크 리더인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NHN 클라우드의 차세대 비즈니스 전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DaaS on NHN Cloud △차세대 데이터센터 전략 △스마트 플랫폼 서비스 △AI 기술 분야에서 협력한다. 인텔의 옵테인(Optane) 기술과 NHN 클라우드를 결합해 획기적인 서비스를 구현하고,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공급을 이어갈 계획이다. 또 NHN의 차세대 데이터센터는 인텔의 옵테인 기술이 적용된 AI 자율 데이터센터로 구축해 미래 산업을 위한 전초기지로 만들 예정이다. 양사는 AI기술 선도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고 NHN 클라우드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서도 협력한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 사업그룹 상무는 "NHN클라우드가 추진하고 있는 AI, 스마트 플랫폼, 차세대 데이터센터 등 사업 영역에 인텔은 최적의 기술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특히 가속화된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의 수요에 적극적인 대응과 더불어,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KT는 국내 기업들과 연합체를 구성하고 시장 선점을 위해 나선 상태다. 최근 KT는 산업계와 학계 등 16개 기관과 함께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을 결성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 연합체는 토종 클라우드 기업들이 추진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경제성, 안정성을 갖춘 토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토종 기업 및 기관들로 구성된 클라우드 원팀은 국내 클라우드 산업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라며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력과 운용·컨설팅 역량으로 클라우드 원팀 참여 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0112601001411200063761

▲클라우드 원팀 결성을 기념하는 발족식에서 윤동식 KT 클라우드/DX사업단장 전무가 KT 클라우드 사업현황과 클라우드 원팀 주요 협력사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