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수)

에너지경제

KT 올레tv, 태국에 이식됐다…IPTV 최초 글로벌 진출

정희순 hsjung@ekn.kr 2020.11.26 12:00:00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KT는 태국의 3BB TV사가 KT의 기술로 개발한 ‘3BB 기가 TV’를 현지에 상용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KT IPTV(인터넷TV) 플랫폼의 첫 해외 수출 사례다. KT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에서도 11개 파트너사와 화상회의, 원격제어 등을 활용해 시장조사와 컨설팅 플랫폼 개발과 시스템 테스트 등을 진행했다. 총 15개월 간 200여명의 인력이 투입되었으며, 총 사업규모는 240억원이다.

KT는 시장조사를 통해 태국 현지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기능을 추가했다. △가족 구성원이 4명 이상이 대부분인 태국 가정환경을 반영해 하나의 TV에서 개인화 ID를 6개까지 만들 수 있도록 했으며 △열대성 폭우가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태국 기후 특성상 네트워크 환경이 불안정할 때를 대비해 화질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HBO등 여러 개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함께 시청하는 현지 동향을 파악해, 추가 로그인 없이 IPTV에서 OTT들에 접근할 수 있는 UI(사용자인터페이스)를 적용했다. KT는 3BB TV의 안정적 서비스 운용을 위해 한국의 KT 미디어운용센터에서 원격으로 서비스 감시와 시스템 관리 등 관제 업무를 지원하며, 향후 관리를 대행하는 ‘매니지드’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태국의 수폿 산얍피시쿨(Subhoj Sunyabhisithkul) 3BB TV 사장은 "지난해 8월 KT와 MOU를 체결한 후 15개월간의 컨설팅과 개발협력으로 마침내 GIGATV 서비스를 론칭할 수 있었다"며, "3BB GIGATV는 앞으로 태국 미디어시장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윤영 KT 기업부문 사장은 "이번 사업은 KT 뿐만 아니라 국내 미디어 솔루션과 셋톱박스 업체 등 미디어 각 분야 전문 중소 파트너사들과 동반 진출해 이룬 성공적인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태국 IPTV 사업수행을 통해 얻은 성공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동남아 주변국과 전 세계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사진4] 태국 IPTV 출시

▲태국 현지 가정에서 가족들이 KT 올레TV 플랫폼이 적용된 3BBTV GIGATV를 시청하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