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8일(월)

에너지경제

‘용퇴 결정’ LGU+ 하현회 부회장 "진정한 일등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길"

나유라 ys106@ekn.kr 2020.11.25 20:18:14
하현회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36년간에 LG 생활을 마치고 용퇴하는 하현회 대표이사 부회장은 25일 임직원들에게 "진정한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면서 힘차게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25일 이사회에서 용퇴를 결정한 이후 사내 게시판에 올린 메시지에서 "첫 비즈니스 생활부터 퇴임하기까지 모든 인생 여정을 LG그룹과 함께했다. 이제 저는 36년간 몸담았던 LG와 비즈니스 현장을 떠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부회장은 "현재 통신사업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변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라는 격랑에 놓여있다. 이는 LG유플러스에 큰 기회이자 위기도 될 수 있다"며 "격변의 시기를 잘 헤쳐나가도록 LG유플러스 동지 한 분, 한 분이 맡은 영역에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반드시 일등이 되겠다는 목표로 모든 열정을 불태워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동지들이 있기에 LG유플러스는 엄청난 성장 잠재력이 있는 회사"라며 "우리 모두의 큰 꿈을 실현하는 장으로 생각하고, 부디 워크(Work)와 라이프(Life)의 조화를 실현하면서 LG유플러스를 지속해서 일등을 하는 회사로 꼭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에서 지난 30여 개월은 저의 삶과 비즈니스 여정에서 가장 축복되고 영광된 시간이었다"며 "힘든 사업환경 속에서도 동지들이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었기에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고, 덕분에 LG유플러스는 전 세계 통신산업에서 주목받는 회사로 변모했다"고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 신임 CEO로 선임된 황현식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에 대해서도 강한 믿음을 피력했다. 황 신임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 출신 첫 CEO로 내년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하 부회장은 "황현식 사장이 새 CEO로서 여러분과 함께하게 돼 매우 든든하게 생각한다"며 "황 사장은 탁월한 사업역량과 열정을 가진 사업가일 뿐만 아니라 신뢰와 존경을 받는 출중한 리더"라고 밝혔다.

이어 하 부회장은 "여러분과 보낸 시간은 영원히 함께할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될 것"이라며 "LG에서의 마지막 여정을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진심으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