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7일(수)

에너지경제

롯데호텔 제주, 언택트 연말연시 이벤트 및 패키지 선봬

이나경 nakyeong1112@ekn.kr 2020.11.24 10:03:06


(사진)롯데호텔 제주_사계절 온수풀 해온

▲롯데호텔 제주 사계절 온수풀 해온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2020년 연말 시즌은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대형 행사 보다는 소규모로 조용히 휴식하면서 이색적인 이벤트를 기대하는 호캉스 고객이 늘고 있다. 이에 롯데호텔 제주는 연인, 가족들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연말연시 이벤트’와 ‘겨울 시즌 패키지’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말연시 이벤트의 가장 큰 특징은 야외정원의 아름다운 점등식 ‘가든 라이팅 세레모니’를 비롯해 ‘산타의 선물’, ‘2021 카운트 다운’ 등 다양한 성격의 이벤트를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즐길 수 있게 만든 점이다.

먼저 오는 12월 1일 오후 7시, 단 한번 진행되는 가든 라이팅 세레모니는 언택트 점등식으로 눈 내리는 따뜻한 섬을 테마로 야외정원의 수만 개 조명이 동시에 껐다 켜지는 화려한 전경을 객실 테라스에서 프라이빗하게 감상할 수 있다. 점등식을 마치면 2시간 동안 해온 라이브 콘서트가 이어져 로맨틱한 여운이 지속된다.

12월 24일과 25일 양일간에는 10년 동안 꾸준히 사랑 받는 산타의 선물 이벤트가 진행된다. 연인과 자녀를 위해 사전에 준비한 선물을 호텔에 접수하면 롯데호텔 제주의 전문 레저 엔터테이너 ‘에이스’ 직원이 산타클로스로 변장해 객실로 찾아가 요청 메시지와 선물을 전달해준다.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이 이벤트는 롯데호텔 제주의 가장 대표적인 크리스마스 행사로 자리잡았다.

연말연시 이벤트도 있다. 새로운 한해를 맞이할 ‘2021 카운트 다운’ 이벤트가 12월 31일 오후 11시 50분에 야외정원에서 진행된다. 한 공간에 모여 카운트다운을 외쳤던 기존 이벤트와는 다르게, 체크인시 제공한 풍선에 새해 소원을 직접 적어내면 카운트다운에 맞춰 호텔 직원이 야외정원에서 풍선을 날려보낸다. 가족, 연인간 객실 테라스에서 소원을 빌며 감상하면 된다. 풍선은 자연 분해되는 자연 친화적 소재로 환경까지 생각했다.

롯데호텔 제주는 남국의 섬, 제주도에서 문라이트 스위밍 낭만을 실현해 줄 ‘설래는 온도’ 패키지도 출시했다.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1일까지 투숙 가능하며 객실 유형에 따라 커플, 키즈, 패밀리의 세 가지 상품으로 구분된다. 우선 커플형은 디럭스 가든 룸 1박, 조식 2인의 기본 혜택과 더불어 페닌슐라 라운지 스페셜 메뉴 2인 1회를 제공하고 시그니처 디퓨저 1개를 추가 특전으로 받을 수 있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 고객이라면 키즈형을 선택하면 된다. 디럭스 가든 패밀리 트윈 1박, 조식 3인(성인 2인, 소인 1인)과 아이들을 위한 익스트림 어린이 스포츠 클럽 ‘챔피언 R’ 소인 입장권 1회, 키즈 어메니티 1세트가 제공된다. 4인 이상의 가족이라면 프리미어 더블 가든룸 1박, 조식 4인, 라운지 스페셜 메뉴 4인 1회, 미니바 1회가 제공되는 패밀리형이 적합하다. 연박 시 상기 투숙 형태에 맞는 인원 수 만큼 더 캔버스 마스터셰프 런치 코스 1회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상기 패키지 가격은 35만원부터다.

세 가지 상품 모두 공통 특전으로 연중 32도의 따뜻한 수온을 유지하는 사계절 온수풀 ‘해온’에서 이국적인 겨울 수영을 즐길 수 있다. ‘카페 해온’의 스페셜 메뉴도 특전으로 제공되는데 콰트로 포마지 피자, 새우 튀김 우동, 먹물 빠네 스프 등의 다양한 메뉴 중에서 선택 가능하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