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토)

에너지경제

트럼프, 대선 불복 속 미시간 공화당 지도부 백악관 초청...이유는

박성준 mediapark@ekn.kr 2020.11.20 08:06:46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불복 선언 속에 이번 대선의 핵심 경합주였던 미시간 주의원들을 백악관에 초청했다.

1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 주 의회의 마이크 셔키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챗필드 하원의장 등 공화당 의원들을 20일 백악관에 초대했다.

CNN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 원내대표에게 전화해 초청 대상자를 확대했다면서 얼마나 많은 의원이 백악관에 올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CNN은 이 회동과 관련, "의원들에 대한 트럼프의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주에서 득표율 47.8%를 기록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50.6%)에게 2.8%포인트 밀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지역에서 불복 소송을 진행 중이다.

특히 이번 초청은 격전지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에 대한 투표 결과 인증을 뒤집는 것을 공화당이 추진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시간 주 의회 지도부를 초대했다는 점에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AP는 "트럼프가 바이든의 득표를 승인하지 않도록 주 선거관리위원회를 설득하는 데 성공한다면 입법부가 선거인단을 선출하도록 요청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대선은 간접투표 방식으로, 형식적으로는 11월에 주 대표 격인 선거인단을 선출하고, 선거인단이 12월에 대통령을 뽑는 투표를 진행한다.

그러나 셔키 원내대표와 챗필드 하원의장 모두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뒤집으려 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주 의원들을 설득하는 것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셔키 대표의 대변인은 지난주 "주(州)법에는 입법부가 직접 선거인단을 선정하거나 최다 득표자가 아닌 사람에게 선거인을 부여하는 조항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그(트럼프 대통령)의 동기는 모르지만 완전히 무책임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재무장관을 누구로 할지 결정을 내렸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도 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