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3일(목)

에너지경제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개발한 길리어드 매출 17%↑

신유미 기자 yumix@ekn.kr 2020.10.29 15:50:14

▲렘데시비르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개발한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어스의 3분기 영업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길리어드는 3분기 매출이 65억8000만달러(약 7조5000억원)로 작년 동기보다 약 17% 증가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3분기 이익도 3억6000만달러로, 작년 동기 11억7000만달러의 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무엇보다 렘데시비르가 8억73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린 데 따른 것이다. CNBC는 렘데시비르를 제외한 길리어드의 매출은 2% 증가에 그쳤다고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초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거쳐 10월 22일부터는 코로나19의 첫 치료제로 정식 승인을 받았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치료에도 이 약이 쓰였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 연구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치료 효과를 둘러싸고 아직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길리어드의 최고경영자(CEO)인 대니얼 오데이는 이날 실적 발표를 하면서 "베클러리(Veklury·렘데시비르의 제품명)가 앞으로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역할을 하면서 회사 매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