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일)

에너지경제

SK텔레콤 등 상장사 잇단 물적분할...주가는 휘청?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10.23 08:31:51

물적분할로 투자자금 유치 및 경쟁력 강화 복안
주주가치훼손 우려에 단기 주가는 ‘악재’
"기존사업-미래사업 경쟁력 확보 및 주주 공감대 관건"

▲(사진=에너지경제신문)


최근 LG화학, SK텔레콤 등 물적분할을 결정하는 상장사가 늘고 있다. 기업들은 물적분할을 통해 빠른 의사결정과 주력 사업에 대한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복안이나, 지분가치 희석 등에 대한 우려로 인해 단기 주가에는 악재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증권가에서는 기업들의 물적분할이 투자자들의 공감대를 얻을 수 있도록 주력 사업과 미래 사업에 대한 기반을 탄탄하게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단기적으로는 주가에 악재가 될 수 있지만, 주주가치제고 방안과 함께 향후 계획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다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 기업분할 러시...대규모 투자자금 유치-경쟁력 강화 목적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9월 초부터 이달까지 회사분할결정을 공시한 상장사는 두산, LG화학, 케이씨씨, 삼기, SK텔레콤, 디앤씨미디어 등 12곳이다. 다만 이들 상장사 중 대부분은 분할결정을 공시한 이후 대체로 주가가 하락했다. 디앤씨미디어는 전날 웹툰 사업부문을 분할해 티앤씨웹툰을 신설한다고 발표한 이후 장중 주가가 10% 넘게 급락했다. 이후 오후 들어 낙폭을 축소하며 2% 하락에 그쳤다. SK텔레콤은 이달 T맵 플랫폼, T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하는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를 설립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하루새 4.95% 하락했다. LG화학 역시 이달 16일 배터리 사업부문을 분할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5% 넘게 하락했다. 이 회사 주가는 물적분할을 발표한 이후 한 달이 넘도록 70만원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상장사들은 사업분할을 통해 빠른 의사결정, 투자자금 유치 등을 통해 사업 시너지 강화, 신사업 육성, 사업 다각화 등에 속도를 낸다는 복안이다. 인적분할, 물적분할 등 사업분할을 잘 활용하면 자금 조달은 물론 사업부에 대한 그룹의 지배력도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내 한 상장사 관계자는 "분사를 하게 되면 미래 성장을 위한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며 "회사가 추진하는 신사업에 대한 가치를 온전하게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지분가치 희석될라’ 주주들은 ‘불안’


다만 기존 주주들의 경우 지분가치 희석에 대한 우려가 불거지면서 단기적으로는 사업분할이 주가에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을 설립하는 LG화학의 경우 기업공개(IPO)시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기존 주주는 지분율이 희석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LG화학 투자자 중에서는 배터리 사업 부문의 성장성을 보고 투자했던 주주들도 있는데, 이들이 배터리 사업체 주식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주주가치는 훼손될 수 밖에 없다는 우려다. 이에 LG화학은 주주들의 반발을 잠재우기 위해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배당을 추진한다고 발표했지만, 시설 투자 등을 감안하면 자사주 소각 등을 단행하는 것이 더욱 바람직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 안상희 본부장은 "이번 LG화학이 물적분할 후 IPO를 단행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자금 유동성을 확보해 시설투자를 늘리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에 발표한 배당정책도 나쁘지 않지만 현금이 빠져나가지 않는 자사주 소각도 한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기업들의 사업분할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기존 사업과 미래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주주들의 공감대를 얻는 것이 관건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SK이노베이션의 경우 배터리 사업 분사에 대해 "모든 사업은 전반적으로 검토 중이나 아직은 시기상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배터리 부문에서 적자가 계속되는 만큼 분사를 검토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증권가 한 관계자는 "배터리는 언제나 화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예기치 못한 사건이 발생할 경우를 항상 염두해야 한다"며 "사업이 정상적인 궤도에 오르고 다른 사업에서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대책들이 마련돼야만 주주들로부터 공감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