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3일(목)

에너지경제

"사람 패 죽인 것과 같나" 윤석열 발언에 호통친 박범계

신유미 기자 yumix@ekn.kr 2020.10.22 15:08:33

▲국정감사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정감사에서 과거 검찰의 고문치사 사건에 대해 "패 죽인다"고 표현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감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 검사 비위 의혹에 관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수사) 결과가 나오면 사과해야 하지만, 검찰이 수사하다가 사람을 패 죽인 것과는 경우가 좀 다르지 않나 싶다"고 답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임을 거론하면서 2002년 발생한 검찰의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 당시 검찰총장이 사임했던 사실을 상기시키자 반박한 것이다.

윤 총장의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패 죽이는 게 뭐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항의했다.

박 의원은 발언 기회를 얻어 "여기는 신성한 국감장"이라며 "전국에 생중계된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아무리 윤석열이 거침없는 발언의 대가라도 할 이야기와 안 할 이야기가 있다"며 "일국의 검찰총장으로서 패 죽인다는 표현이 국감장에서 적절하냐. 철회하라"고 호통쳤다.

이에 윤 총장은 "의원님이 지적하면 제가 그것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