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9일(일)

에너지경제

왕성교회 ‘코로나’ 감염자 속출...서울 확진자 누계 1300명 육박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6.28 08:46:41

왕성교회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왕성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조만간 1300명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하루 15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누계 확진자는 1299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전날 밤늦게 결과가 나온 사례들이 있을 수 있어 서울 누계 확진자는 1300명을 넘어섰을 가능성도있다.

서울의 일간 확진자 수는 최근 3일 연속 두 자릿수 기록을 이어갔다. 이달 23일 11명에서 24일 9명으로 떨어졌다가 25일부터 27일까지 18명→17명→15명(최소) 수준을 보였다.

이에 따라 이날도 신규 확진자가 10명 이상일 가능성이 크다.

최근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관악구 왕성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속출했기 때문이다.

왕성교회 신도 가운데 31세 여성(관악 90번)이 24일 처음으로 확진된 이후 관련 감염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 여성이 18일 교회 성가대 연습에 참석하고 19∼20일 1박 2일로 진행된 교회 수련회(MT)와 21일 주일예배에 참여해 많은 사람을 접촉했기 때문이다.

현재 관악구는 27일 왕성교회의 신도 1700여명과 그 가족, 지인들 가운데 1813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고 밝혀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

이 교회 신도들의 직장을 통해 연쇄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도 작지 않다.

이달 27일 확진된 관악 111번 확진자가 난우초등학교 시간강사로 확인됐다. 이에 방역당국은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28일 오전 10시부터 이 학교 내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학생과 교직원들을 상대로 검사하기로 했다.

26일 확진된 관악구 거주 20대 남성은 음식 주문 앱 ‘요기요’ 등을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서울 서초사옥의 카페에서 최근까지 일했다.

또 26일 확진된 다른 감염자 2명은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건물에서 각각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왕성교회 확진자들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다중 밀집 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초구 반포4동에 사는 32세 남성 환자(서초 56번)은 왕성교회 신도로, 20일 증상이 나타난 이후 여러 식당을 방문했다. 또 22일 오후 1시 24분부터 4시 16분 사이에는 PC방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왕성교회 관련 감염으로 추정된 20대 여성(노원 46번)은 21일 마포구의 한 결혼식장을 방문해 뷔페식당에서 식사했다. 이 여성은 22일 아침부터 인후통 등 증상이 나타났는데, 이날 저녁 고속터미널역 인근에 있는 대형 주점 ‘데블스도어 센트럴시티점’을 방문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