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복현명 기자

hmbok@ekn.kr

복현명 기자기자 기사모음




문준혁 서강대 교수팀, 에너지 효율 높은 ‘탄소나노튜브 볼’ 개발 성공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8.01.11 14:12
ekn_kr_20180111_141055

▲문준혁 서강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사진=서강대)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서강대학교는 11일 문준혁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에너지 밀도가 높은 ‘탄소나노튜브 볼’을 합성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간하는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에 지난 4일자로 게재됐다.

이 소재는 탄소나노튜브(탄소 6개로 이뤄진 육각형들이 서로 연결돼 관 모양을 이루는 튜브형태의 신소재)가 구형의 실타래처럼 뭉친 형태로 기존 리튜 전지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에너지 밀도 구현이 가능하다. 문 교수팀은 수력학적 힘을 통해 탄소나노튜브를 구형 실타래처럼 단단히 뭉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해 탄소나노튜브 볼을 제작했다. 개발한 소재를 바탕으로 LG화학과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차세대 리튬-황 전지를 구현했으며 기존 리튬전지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에너지 밀도를 달성했다.

문준혁 서강대학교 화공생명공학과 교수는 "탄소나노튜브 볼은 상용화된 재로의 나노구조를 제어해 제작돼 우수한 에너지 저장 특성을 실증해 산업적으로도 파급력이 높은 소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리튬전지나 커패시터의 전극재료 뿐 아니라 전기화학촉매에도 적용돼 우수한 특성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