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5일(목)

靑 비아그라 구매 논란, 화이자 '고산병 치료제 아니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6.11.23 14:15   수정 2016.11.24 07:56:46

의료계 "비아그라 발기부전 치료 목적 외에 사용할 수 없다"




청와대가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와 팔팔정을 대량으로 구입한 것이 확인된 가운데, 청와대 측은 고산병 치료 목적으로 구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약 제조업체에 따르면, 두 제품 모두 국내에서 ‘고산병 치료’로는 잘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출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를 보면 청와대가 지난 2년 간 발기부전치료제로 알려진 한국화이자 ‘비아그라’, 한미약품의 ‘팔팔’정을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의약품 구입비는 총 2026만9000원, 구입 당사자는 대통령비서실 혹은 대통령경호실이었다.

구체적 구매내역을 살펴보면,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인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구매했고, 비아그라의 복제약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도 구매했다.

비아그라는 원래 심혈관치료제로 개발됐으나, 현재는 발기부전치료제로 적응증을 받은 의약품이다. 팔팔정은 비아그라와 성분이 동일한 전문의약품이다.



논란은 또 있다. 의료계에서는 발기부전치료제로 쓰이는 비아그라와 팔팔정이 ‘고산병 치료제’ 목적으로 잘 사용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비아그라는 발기부전 치료제이기도 하지만, 고산병 치료제 목적으로도 사용된다"며 "아프리카 순방시 고산병 치료를 위해 준비했는데 한 번도 안 써 그대로 있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25일부터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을 방문한 했는데, 이들 3개국은 아프리카의 대표적 고산국가여서 순방수행 직원들의 고산병 치료 용도로 구매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비아그라는 현재 국내에서 ‘고산병 치료’ 목적으로 거의 처방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현재 비아그라는 의사의 처방에 쓰일 수 있는 전문의약품"이라며 "발기부전치료제 목적 외에 고산병 치료제로 사용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화이자 관계자 역시 "실데라필 성분의 비아그라는 현재 국내에서 발기부전 치료를 목적으로만 적응증을 받은 전문의약품"이라며 "비아그라를 발기부전 치료 목적 외에 고산병 치로 사용할 수 없다. 고산병 치료를 위한 적응증을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그는 "해외에서 사용되는 약제 중에 실데나필 성분의 네바티오라는 약이 있는데 이 약이 고산병 치료에 쓰이는 약물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판매되고 있지 않은 약물이다. 비아그라와는 다른 약"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