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박성준

mediapark@ekn.kr

박성준기자 기사모음




수도권은 폭염, 남부는 폭우…주말 극한날씨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2 10:19
5

▲(사진=연합)

주말인 22∼23일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은 폭염에 시달리는 반면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폭우가 내리는 극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인천·경기 서해안과 충남권, 전라권, 경남 남해안, 제주도에 비가 내리겠고, 오전부터 그 밖의 지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


수도권은 이날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강원내륙·산지는 23일 이른 새벽까지, 충청권은 아침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오전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22일과 23일 오전 사이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각별히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은 50∼100㎜, 전남 해안과 전남 동부내륙 일부는 180㎜ 이상이다.




제주도는 50∼150㎜로, 중산간·산지에는 200㎜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특히 전남권과 제주, 경남권은 22일∼23일 사이 시간당 최고 30∼50㎜ 내외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이외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5∼20㎜, 강원도 5∼30㎜, 대전 등 충청권 10∼60㎜로 전망됐다.


주말 내내 하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더운 날씨는 이어지겠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일부 서울과 경기도는 습도마저 높아지면서 최고체감온도가 22일은 31도 내외, 23일은 33도 내외로 덥겠다.


22일 낮 최고기온은 23∼27도로 전망됐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6∼32도로 예상됐다.


이번 더위는 비가 이어지면서 24일부터 한풀 꺾여 기온이 평년(24∼29도)과 비슷한 수준을 회복하겠다.


한편 23일까지 대부분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에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