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김다니엘

daniel1115@ekn.kr

김다니엘기자 기사모음




1~2인 가구 느는데 공급 감소…중소형 아파트 품귀 우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2.12 13:36

ㄱ전용 84m² 미만 물량 3년 전 대비 65% ↓

.

▲'국민평형'이라고 불리는 전용면적 84m² 미만 공급 물량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중소형 면적 품귀 현상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입주한 서울 한 아파트 전경. 김다니엘 기자

인구 감소, 핵가족화의 영향으로 1~2인 가구가 늘어나는 반면 중소형 주택의 공급은 줄어들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2일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 민간 분양 아파트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전용면적 84m² 미만 공급 물량이 3만가구 이하로 줄어들었다. 일반공급 물량(특별공급 제외) 중 전용 84m² 미만의 중소형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은 24.95%로 2년 연속 20%대에 그쳤다.


지난해 아파트 공급 물량은 고금리·자재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크게 줄었다. 일반공급 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4만9241가구가 감소한 9만9205가구였으며 전용 84m² 미만 물량은 2만4747가구에 그쳤다. 전체 물량은 3년 전 대비 37.9% 감소했으며 84m² 미만 물량은 64.5% 줄어들었다.


중소형 면적 공급 부족은 지방에서 더욱 두드러졌다. 지난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일반공급 물량은 5만11가구였는데, 그 중 전용면적 84m² 미만은 31.08%(1만5544가구)에 그쳤다. 반면 비수도권은 총 4만9194가구 중 18.71%만이 전용 84m² 미만에 해당됐다.


이 같은 양상은 앞서 2022년에도 목격됐다. 2022년 당시 수도권은 일반공급 물량 총 5만1958가구 중 37%가 국민평형 미만 면적이였으나, 비수도권은 9만6488가구 중 15% 만이 전용 84m² 미만 물건이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인구 감소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1~2인 가구는 해마다 30만 가구 이상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현상을 바탕으로 향후 중소형 면적의 희귀성은 더욱 높아질 거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