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강세민

semin3824@ekn.kr

강세민기자 기사모음




한국해양진흥공사, 한국형 컨테이너선 운임지수(KCCI) 패널리스트 7개사 추가 위촉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6.07 22:22
한국해양진흥공사, 한국형 컨테이너선 운임지수(KCCI)  패널리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한국해양진흥공사(이하 공사)는 7일 자체 개발해 운영해온 컨테이너선 운임지수 ‘KCCI(KOBC Container Composite Index)’의 공신력과 정합성 제고를 위해 하반기부터 운임정보 패널리스트를 기존 10개社에서 17개社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KCCI 운임지수 구성은 부산항 선적 기준 총 13개 노선으로 구성되었으며, 우리나라에 취항하는 정기선사들이 Port-MIS(항만운영정보시스템)에 등록하는 공표 운임을 25% 반영하고, 전문 물류기업들로 구성된 패널리스트로부터 제공받은 운임정보를 75% 반영하고 있다.

내용을 보면, 해당 기업 중 포스코플로우, 온누리로지스틱스, 주성씨앤에어, 세중해운 4개社는 지난 4월 패널리스트로 위촉되어 KCCI에 운임정보 제공을 이미 시작했으며 롯데글로벌로지스, NTI국제운송, PNS네트웍스 3개社도 7월부터 새롭게 합류할 예정이다.

삼성SDS를 비롯한 기존 패널리스트 10개社는 지난해 11월 KCCI 공식 발표부터 운임정보를 제공하고 있고 이번 7개社의 신규 위촉으로 KCCI 운임지수 신뢰도 및 위상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사는 앞으로도 운임 원천정보 수집 확대를 통한 KCCI의 정합성 향상을 위해 패널리스트 확대 노력을 지속할 예정으로 올해 연말까지 3개社 추가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양수 공사 사장은 "컨테이너선 시장은 지난 호황기에 대량 발주된 신조선박이 금년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되어 운임 하락 압력이 가중되고 있다"며 "KCCI가 우리나라 컨테이너선 시황을 보다 정확히 반영하여 국내 선?화주 기업들이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수 고도화 작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KCCI는 매주 월요일 오후 2시에 공사 해운정보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공표되며, 공사 SNS(카카오톡) 정보채널과 주간해운시황보고서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패널리스트 명단(17개社)

(가나다순) 람세스물류, 롯데글로벌로지스, 삼성SDS, 세중해운, CJ대한통운, NTI국제운송, LX판토스, 온누리로지스틱스, 유니코로지스틱스, 유로라인글로벌, 은산해운항공, 주성씨앤에어, 태웅로직스, 팍트라인터내셔널, 포스코플로우, PNS네트웍스, 현대글로비스.

semin3824@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