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안효건

hg3to8@ekn.kr

안효건기자 기사모음




‘취임 1년’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 훅 줄었어도...내일 총선하면 野 ‘폭락’, 역시 이재명?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5.09 08:47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 2023-04-11T180155.788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윤석열 대통령 취임 1주년을 맞아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대선 득표율이나 취임 초에 비해 크게 뒤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당장 내일 총선을 치를 경우 의석수가 ‘폭락’하는 성적표가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메트릭스가 지난 6∼7일 실시한 ‘대통령 취임 1주년 여론조사’ 결과, 지난 1년간 윤 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7.5%, 부정평가는 60%로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2.5%였다.

이는 지난 대선 윤 대통령 득표율 48.56%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 줄어든 수준이다. 특히 국민의힘이 압승했던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에 비해서는 낙폭이 더욱 크다.

이는 보수와 진보 양 진영으로 나뉘었던 2030 세대가 부정평가로 크게 기운 영향으로 풀이된다.

부정평가에서 30대는 75.1%를 기록해 40대(74.7%)와 더불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18∼29세(66%) 역시 50대(67.3%)와 유사한 수준으로 부정평가 여론이 높았다. 2030세대에서 민주당 핵심 지지층인 4050과 유사한 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당장 내일 총선이 치러진다고 가정한다면 민주당 의석수가 폭락하는 결과가 예상됐다.

이번 조사에서 내일이 총선이라면 국민의힘 소속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2.3%,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30.2%였다. 둘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p) 내 접전이다.

정의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8%, 기타 정당 4.9%, 지지정당 없음 16.7% 등으로 나타났다.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9.5%, 모름·무응답은 2.6%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에서도 국민의힘은 36.6%, 민주당은 30.2%로 팽팽했다. 이어 정의당 5.3%, 기타 정당 3.0% 순이었다. 지지정당 없음은 23.5%, 모름·무응답은 1.4%였다.

이 결과만으로도 민주당은 국회 과반을 훌쩍 넘기는 현재 의석수를 상당 부분 여당에 내줘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역별로 보면 전망은 더욱 어둡다.

국민의힘은 서울(37.8% 대 28.7%), 부산·울산·경남(37.3% 대 25.5%), 대구·경북(47.0% 대 21.1%), 강원·제주(43.9% 대 17.1%)에서 민주당에 격차를 보였다.

반면 민주당은 광주·전라에서 46.3%로 국민의힘(10.1%)을 따돌리는 등 텃밭인 호남에서만 뚜렷하게 앞섰다.

인천·경기(민주당 33.7%, 국민의힘 28.0%), 대전·세종·충청(국민의힘 31.1%, 민주당 27.5%)에서는 양당이 특히 팽팽했다.

이런 결과가 실제 총선에 반영될 경우, 여당인 국민의힘 단독 과반이 유력하다. 현재 국민의힘 의석 115석 가운데 수도권 의석은 19석에 불과하다. 이를 수도권 절반 수준으로 끌어올릴 경우 40여석을 추가 확보할 수 있다.

이런 결과에는 윤 대통령 국정수행을 부정 평가한 응답자 상당수가 민주당에 등 돌린 영향이 반영됐다.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직무 평가를 긍정적으로 본 이들 중 76.1%는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반면 부정 평가한 이들 가운데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48.6%)은 과반에 못 미쳤다.

이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리스크 등 민주당을 둘러싼 ‘사법위기’가 영향을 준 것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위례·대장동 특혜 개발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지난 3월 22일 재판에 넘겨진 상황이다.

이 대표 관련 수사에 조사 응답자들 57.1%는 ‘범죄 관련 혐의에 대한 정당한 수사’라고 평했다. 반면 ‘야권 탄압이며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은 36.3%로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총 6.6%였다.

여권이 주장하는 ‘정당한 수사’라는 프레임이 야권의 ‘정치보복’ 프레임을 오차범위 밖에서 누른 것이다.

특히 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평가 응답자들 대부분이 이 대표 수사를 ‘정당한 수사’(92.6%)라고 평한 데 비해, 부정 평가 집단에선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과반(56.5%)을 오차범위 밖으로 넘기지 못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 직무수행 부정 평가 응답자들 중 36.1%는 이 대표 관련 수사가 정당한 수사라고 답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연합뉴스·연합뉴스TV가 공동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방식은 무선 전화면접 100%로 응답률 18.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g3to8@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