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전지성

jjs@ekn.kr

전지성기자 기사모음




[2022 국감] 황주호 한수원 사장 "월성 원전 방사능 유출 지적 양은 야광시계 421분의 1"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10.11 17:25

"‘월성 1호기서 방사능 오염수가 줄줄 새고 있다’는 보도 전혀 사실 아냐"



한무경 의원 "탈핵단체·일부 언론 가짜뉴스 적극 대응해야" 지적에 답변

clip20221011165808

▲한수원 월성원자력 본부 앞에 방사능 괴담 유포에 항의하는 주민 현수막이 걸려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월성원전 1호기에서 삼중수소 등 방사능 오염 문제가 심각하다는 우려를 불식시켰다.

황 사장은 11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전력공기업 대상 국정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한무경 의원의 방사능 관련 가짜뉴스 대응 방안에 대한 질의에 "방송에서 월성원전에 71만 3000베크렐(1초 동안 1개 원자핵이 붕괴할 때 나오는 방사능 양 표시 국제 기준)이 누출됐다고 하는데 제가 지금 차고 있는 야광시계에도 삼중수소 방사능 3억 베크렐이라고 측정된다"고 말했다. 월성원전 누출 삼중수소 방사능 양이 야광시계 421분의 1에 불과하다는 뜻이다

한무경 의원은 이날 "원전 운영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 국민들의 신뢰"라며 "그런데 여전히 원전 신뢰도에 찬물을 끼얹는 세력이 있다. 이들은 주로 가짜뉴스를 유포하면서 원전에 대한 근거 없는 불안감을 조장하고 있다. 2018년 방사선보건원 업무보고 자료를 보면 ‘탈핵 단체가 원전의 방사선 괴담을 양산하여 원전 불안감을 증대시키고 있다’고 했고, 신속한 반박자료를 언론에 제공해 허위보도, 방사선 괴담 유포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으로 전담조직 신설은 무산됐고, 이후 가짜뉴스 대응업무는 사실상 사라졌다. 한수원이 반핵단체의 가짜뉴스에 무대응 하다 보니, 온갖 방사능 공포 괴담이 난무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대표적인 예가 지난 2021년 1월 7일 MBC를 통해 보도된 ‘월성 원전 방사능 누출…추가 오염 우려’라는 보도"라며 "월성 원전 지하 배수관 맨홀에서 삼중수소가 리터당 71만 3000베크렐이 검출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는 내용인데, 당시 민주당 당대표, 원대대표 할 것 없이 논란을 키웠고, 민주당 의원들과 당직자들 수십 명이 월성 원전을 방문해 논란을 증폭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제가 지금 야광시계를 차고 있다"며 "야광 시계가 가지고 있는 삼중수소 방사능이 3억 베크렐이다. 여기 비상구표시등에는 9000억 배크렐 정도가 들어간다. 그런 만큼 월성원전에서 누출됐다는 방사능 양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도 사실이다. 저희 방사선보건연구원은 현재 종사자들에 대한 조사와 저선량 방사선 효과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다"며 "많은 과학과 기술적인 사례들이 우려와는 반대의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조금 더 수용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의원은 또 "최근에도 MBC가 또 다시 가짜뉴스를 보도했다. 월성 원전 1호기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줄줄 새고 있다는 것인데, 사실은 과거에 문제가 발생해 보수를 완료한 곳으로 현재 누설이 없으며, 이미 원안위가 조치까지 마친 곳"이라며 "그럼에도 MBC는 마치 새로운 뉴스인 양 짜깁기 방송으로 방사능에 대한 공포를 조장했다. 이런 가짜뉴스로 피해를 보는 것은 국민들이고, 지역주민들이다. 지역주민들도 MBC뉴스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집단 반발하고 있다"고 재차 지적했다.

황주호 사장은 "줄줄이 샌다는 방송 직후에 직접 현장을 방문했다"며 "방문 결과 전혀 줄줄이 새지 않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