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전지성

jjs@ekn.kr

전지성기자 기사모음




8월 전력수요 역대 2위…4년만에 8만MW 넘어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09.12 10:29
clip20220912102612

▲[자료=전력거래소]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지난 8월 전력수요가 동월 기준 역대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8월 월평균 최대전력은 8만375MW(메가와트)로 지난해 동월보다 4.0% 증가했다.

이는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인해 최고치를 기록한 2018년 8월(8만710MW)에 이어 역대 2위다.

최대전력은 하루 중 전력 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이며, 월평균 최대전력은 한 달 동안 일별 최대전력 합계의 평균값이다. 월평균 최대전력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전력수요가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8월 최대전력이 8만MW 선을 넘은 것은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최대전력이 8만MW 선을 웃돈 것은 2018년 8월과 올해 8월 외에 지난해 7월(8만1천158MW)과 올해 7월(8만2천7MW) 등 총 4차례뿐이다. 역대 1위는 열대야가 이어지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올해 7월이다.

지난달에는 연일 집중호우가 쏟아져 무더위가 한풀 꺾이면서 최대전력이 전월보다 소폭 감소했다. 다만 집중호우 이후 날씨가 개면 오히려 습기 때문에 냉방수요가 늘어나 최대전력이 큰 폭으로 줄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완화되면서 산업용 전력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전력 여유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 예비율은 지난달 10% 선을 줄곧 웃돌며 여유를 보였다. 한편 정부가 7월 4일부터 운영한 ‘여름철 수급 대책 기간’은 이달 8일 종료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