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1일(화)

SKIET 청약증거금 42조 증시 주변 남아...코스피 원동력 될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5 11:02   수정 2021.05.05 11:02:43
ddddddddd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일반 청약이 진행된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영업부에 관련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에 몰렸던 청약증거금 81조원 가운데 42조원이 증시 주변에 남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향후 코스피를 끌어올리는 동력으로 작용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4일 기준 증시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77조9018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썼다.

전날보다 19조4852억원 급증한 것으로, 전날 잔고(58조4166억원)의 30%가 하루 만에 늘어났다.

올해 1월 12일 세운 역대 최대 증거금(74조4559억원) 기록도 단숨에 뛰어넘었다.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증권사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같은 날 68조3945억원으로 70조원에 육박했다.

이는 전날보다 22조9680억원 불어난 수치다. CMA 잔고는 SKIET 청약을 앞둔 지난달 27일 70조1184억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이달 3일 투자자예탁금과 CMA잔고를 합친 금액은 전날보다 42조4532억원 증가했다.

이달 3일은 SKIET 증거금 80조9017억원이 환불된 날이다. 이에 따라 SKIET 증거금 가운데 절반이 넘는 52.4%(42조4532억원)가 증시 주변에 남은 것으로 해석된다.

해당 자금은 지난 3월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 때보다 규모가 크다.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 이후 환불일에는 CMA 잔고 21조1000억원, 투자자예탁금 6조4000억원 등 총 27조5000억원(43.5%)이 증시 주변에 남았었다.

증시 주변에 자금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투자 여력이 크다는 의미다. SKIET 청약 효과로 증시 주변에 자금이 증가하면서 국내 증시가 한층 더 힘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