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2일(수)

DL이앤씨, 호주 암모니아·요소 생산공장 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5.04 15:18   수정 2021.05.04 15:18:42

연간 100만 톤의 요소를 생산하는 공장 건설 사업

호주 리 크릭 위치도

▲호주 암모니아·요소 생산공장 사업지 위치도.

[에너지경제신문 손희연 기자] DL이앤씨가 호주 플랜트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4일 DL이앤씨는 호주 리 크릭 에너지(Leigh Creek Energy Limited)와 암모니아·요소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와 기본설계를 수행하는 업무협력 합의각서(HOA·Heads of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DL이앤씨는 우선협상대상자로서 다음달까지 세부조건 협상 및 본계약을 체결을 완료하고 7월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수주금액은 약 3000만 달러(한화 약 330억원)로 예상된다.

해당 사업은 사업주가 생산하는 합성가스를 원료로 중간 생산물인 암모니아를 제조한 후 이를 활용해 연간 100만 톤의 요소를 생산하는 공장 건설 사업이다. 현장은 남부 호주의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북쪽으로 550km 떨어진 리 크릭 광산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DL이앤씨는 해당 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이유에 대해 "세계 최대 규모인 사우디아라비아 마덴 암모니아 생산공장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사업에서 독점권을 보유한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약 1년 동안 타당성 조사와 기본설계를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발주가 진행되는 해당 사업의 설계·조달·시공(EPC)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전략시장으로 묵묵하게 개척한 신시장에서 DL이앤씨의 존재감이 빛나기 시작했다" 며 "중동붐을 선도했던 DL이앤씨의 저력을 새로운 시장에서 확실하게 보여 주겠다"고 말했다.
son90@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