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2일(수)

김부겸 총리 후보자 '청문회 준비' 첫 출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8 17:20   수정 2021.04.18 17:20:01
청문회 본격준비 위해 휴일 출근하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8일 오후 인사청문 현안을 검토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공식 업무 시작을 하루 앞둔 18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사무실에 나왔다.

김 후보자의 이날 사무실 방문은 청문회 준비단과 인사를 나누기 위한 비공식적 성격이지만 후보자로 지명된 뒤 ‘첫 출근’인 셈이다.

오후 1시 47분 차 뒷좌석에서 내린 김 후보자는 "앞으로 있을 인사청문회 준비를 오늘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다만 "오늘은 아직 준비가 부족하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현안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어 김 후보자는 사무실에서 준비단과 인사를 나눈 뒤 인사청문 현안에 대한 대략적인 보고를 받았다.

청문회 준비단은 전략팀·정무팀·신상팀·언론팀·행정지원팀 등 5개 팀으로 구성됐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준비단장을, 최창원 국무1차장이 부단장을 각각 맡았다.

김 후보자는 오는 19일 공식적인 첫 출근을 하고 청문회 준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claudia@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