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0일(월)

신한카드, 2030년까지 보유 차량 전기·수소차 전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5 13:25   수정 2021.04.15 13:25:52


2021041510198025425_1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선언식에서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과 최재훈 신한카드 멀티 파이낸스 그룹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신한카드는 지난 14일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K-EV100)’ 릴레이 선언식에 참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릴레이 선언식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오는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단계적으로 이행하는 프로젝트다.

신한카드는 앞으로 자사 영업용 차량은 물론 장기렌터카·오토리스 차량까지 모두 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신한 마이카(MyCar) 플랫폼에서도 전기차 구매, 금융, 보조금 신청 대행 프로세스,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기차 전용 상품·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재훈 신한카드 멀티 파이낸스 그룹장은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형 모빌리티로 빠르게 전환하는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국내 무공해차 보급에 앞장서겠다"며 "신한금융그룹의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와 연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환경 친화적인 사업을 확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