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12일(수)

도심공공 복합개발 2차 후보지…강북·동대문구 13곳 선정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14 13:19   수정 2021.04.14 13:19:44

역사권 사업 8곳, 저층 주거사업 5곳
재개발 등 기존 자력개발 추진 대비 용적률 56%↑

국토부 2차 후보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역세권사업 위치도 및 조감도. 국토교통부.

[에너지경제신문 손희연 기자] 서울 강북구와 동대문구에서 13개 구역이 도심공공주택 복합 사업 후보지로 추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정부가 2·4대책을 통해 밝힌 공급계획 중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으로 추진되는 지역은 1차 21곳에 더해 총 34곳이 됐다.

국토교통부는 14일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2차 선도사업 후보지를 발표했다. 선정된 13개 후보지는 강북구 11곳 동대문구 2곳이다.

도심공공복합사업은 역세권이나 저층주거지, 준공업지역 가운데 기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운 지역에 용적률 상향, 기부채납완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공공이 직접 시행해 나가는 사업이다. 지난 2·4 대책에서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과 함께 정부가 새로 도입하기로 발표한 주택 공급방식이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사업 형태별로 역세권 사업이 8곳, 저층 주거사업이 5곳이다.

역세권 사업은 △강북 미아역 동측(623가구) △강북 미아역 서측 (472가구) △강북 미아사거리역 동측 (1082) △강북 미아사거리역 북측 (172가구) △강북 삼양사거리역 인근 (342가구) △강북 수유역 남측1 (510가구) △강북 수유역 남측2 (311가구) △동대문 용두역 청량리역 인근(3200가구)이다.

저층주거지 사업구역은 △강북구 수유12구역 (2696가구) △강북 송중동 주민센터 인근 (922가구) △강북구 미아16구역(544가구) △강북 삼양역 북측 (588가구) △동대문 청량리동 주민센터 인근 (1390가구)다.



해당 후보지들은 사업성이 낮아 민간 개발 가능성이 낮거나 추진주체의 부재로 개발이 정체되며 노후화가 가속화된 지역이다. 동대문구 용두동 역세권과 강북구 수유동 저층주거지 등이 대표적이다. 이곳들이 계획대로 개발되면 총 1만2900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선정된 2차 선도사업 후보지 13곳은 용도지역 상향 등 도시계획 인센티브 적용 시 재개발 등 기존 자력개발 추진 대비 용적률이 평균 56%포인트 상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 가구 수도 도시규제완화와 기반시설 기부채납 완화 등으로 구역별로 평균 251가구 정도 늘어난다.

토지주 수익도 우선분양가액이 시세의 66.3% 수준으로 예측되고, 이를 통해 토지주 수익률은 평균 28.2%포인트 개선된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국토부는 앞으로 지자체 등과 협의해 조속히 세부 사업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사업계획과 사업효과 등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거쳐 토지 등 소유자 10% 동의요건을 우선 확보한 후보지는 7월부터 예정지구로 지정, 신속히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4대책 관련 후보지를 순차적으로 지속 발표해 나갈 예정으로 1차 후보지들 가운데 주민동의서가 제출되는 등 주민 호응이 높다"며 "발표되는 선도 후보지들에 정부 지원을 집중해 조속히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son90@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