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1분기 단기사채 자금 조달 257조원…전 분기比 7.2%↓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08 12:58   수정 2021.04.08 12:58:43
dddd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올해 1분기 단기 사채를 통해 조달된 자금 규모가 지난해 4분기 보다 7%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8일 단기사채 규모가 257조2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0조원(7.2%) 감소했다고 발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6조5000억원(12.4%) 줄어든 규모다.

종류별로 보면 일반 단기사채 발행이 205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9.7% 감소했다. 특수목적회사(SPC)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이 발행하는 유동화 단기사채는 4.0% 늘어난 51조9천억원이 발행됐다.

만기별로는 3개월물 이내 발행이 256조1000억원으로 전체 발행 금액의 99.6%를 차지했다. 이는 3개월물 이내 발행 시 증권신고서 제출을 면제받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용등급별로는 A1(239조1000억원), A2(14조원), A3(3조7000억원), B 이하(4000억원) 순으로 발행 금액이 많아 안전자산 선호에는 변화가 없었다.

발행사를 업종별로 보면 증권사가 134조2000억원을 발행해 전체 자금의 52.2%를 차지했다. 다만 전분기(165조1000억원)보다는 18.7% 감소했다.



유동화회사는 51조9000억원을 발행해 증권사 다음으로 많았으며 카드·캐피탈 등 기타금융업(48조6000억원), 일반기업·공기업(22조5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외화 표시 단기사채는 5억8260만달러(약 6526억원)가 발행돼 전분기보다 27.7%, 전년 동기보다는 32.6% 각각 증가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