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연준 FOMC 의사록 "테이퍼링 시작까진 시간 좀 걸려...아직 갈길 멀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08 11:33   수정 2021.04.08 11:33:16


USA-FED/JOBS

▲제롬 파월 연준의장(사진=로이터/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고용과 물가 목표 달성까지 갈 길이 멀다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연준이 7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달 16∼17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참석자들은 "위원회의 최대 고용과 물가안정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이 실현될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 같다"는 데 주목했다.

의사록은 이어 "참석자들은 위원회의 결과 기반 가이던스(안내지침)에 따라 그때까지 자산매입은 최소한 현재의 속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과 기반 가이던스’란 미 경제가 최대 고용과 2% 안팎의 물가상승률이라는 연준의 장기 목표를 향해 상당한 수준의 추가 진전을 실제로 보여줄 때까지 통화 정책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가리킨다. 과거 연준은 물가 상승 전망만으로 선제적으로 금리를 올리는 등 통화정책을 미리 조정해왔다.

따라서 의사록에 담긴 이런 언급은 연준이 월 1200억달러 규모의 자산매입 수준을 당분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볼 수 있다.



FOMC 위원들은 40여년 만의 가장 강력한 경제 성장을 예상하면서도 "경제가 여전히 연준의 장기 목표까지 갈 길이 멀고,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의사록은 전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지난달 FOMC 직후 기자회견에서 최대 고용과 지속적인 2% 물가상승률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비슷한 입장을 공개한 바 있다.

연준은 이번 의사록에서 "다수의 참석자는 장기 목표를 향한 진전이 자산매입 속도의 변화를 경고할 만큼 상당할 경우 이런 평가를 미리 분명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정책 변화 전에 시장과 사전에 소통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위원들은 또 미 국채 금리의 최근 급등과 관련해 "대체로 개선된 경제 전망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렇듯 연준이 조만간 자산 매입프로그램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지만 시장의 반응은 무덤덤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02포인트(0.05%) 상승한 33,446.2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01포인트(0.15%) 오른 4,079.9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54포인트(0.07%) 하락한 13,688.84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고점을 2포인트가량 높이며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