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코스피 횡보장에 관망세 커졌다…주간 거래량 올 들어 최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4.04 09:23   수정 2021.04.04 11:48:07
ddddd

▲코스피가 지난 2일 전 거래일보다 25.40p(0.82%) 오른 3,112.80에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연초 뜨겁게 달아올랐던 증시가 최근 횡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지난주 코스피 거래량이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줄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유가증권시장의 주간 거래량은 51억7429만주(하루평균 10억3486만주)로, 올해 들어 가장 작은 규모를 나타냈다.

코스피 주간 거래량은 2월 중순(15∼19일) 106억4924만주(하루평균 21억2984만주)까지 늘어난 뒤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물가와 채권 금리 상승으로 증시에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시장을 관망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연초 3200을 돌파했던 코스피가 2월 이후 3000∼3100선 사이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내 증시 상승을 주도해왔던 개인투자자도 증시에 대한 관심도가 다소 줄어든 모습이다.

1월 22조3000억원을 순매수했던 개인은 2월 8조4381조, 3월 6조9402억원으로 순매수 규모를 줄였다.



파생금융상품 관련 세제 혜택 종료로 기관 투자자 자금의 거래 유인이 줄어든 것도 거래량을 끌어내리는 감소 요인이 됐다.

앞서 정부는 미니코스피200선물 시장 활성화를 위해 그동안 시장조성자에게 부여해오던 거래세 면제 혜택을 지난달 15일부로 종료했다.

시장조성자란 거래가 부진한 종목에 매수·매도 가격을 촘촘하게 제시해 가격 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증권사(금융투자)를 말한다.

시장조성자들은 미니코스피200선물의 매수 주문이 체결되면 코스피200 구성종목의 주식 현물을 팔고, 반대로 미니코스피200선물의 매도 주문이 체결되면 코스피200 구성종목의 주식 현물을 사는 형태로 위험회피(헤지)를 해왔다. 미니코스피200선물의 시장조성 행위가 사라지면서 이와 연관됐던 코스피 거래물량도 함께 줄어들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박스권 장세가 이어지면서 전체적인 증시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지난달 미니코스피200선물의 시장조성이 종료되면서 그에 수반됐던 금융투자의 헤지거래가 줄어든 게 거래량 감소의 추가적인 요인이 됐다"며 "대형주는 외국인의 입김이 강하고 중소형주는 개인의 입김이 강한 편인데 금융투자가 그 사이에서 완충(버퍼) 역할을 해온 만큼 금융투자의 거래 위축은 외국인과 개인 간 직접적인 충돌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yhn7704@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