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4일(수)

원전도면 포함된 보고서 시민단체에 유출…한수원 "조사 중"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8 14:09   수정 2021.03.08 14:12:05

-삼중수소 누출 보고서에 원전도면 첨부
-한무경 "수사기관 의뢰 통해 명확히 밝혀야"

clip20210308140909

▲월성원전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보안등급 C등급으로 관리되고 있는 원전도면이 포함된 보고서가 시민단체에 유출돼 한수원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에 따르면 최근 불거진 삼중수소 괴담의 시발점이 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삼중수소 관리 현황 및 조치계획’보고서에는 ‘원전 지하수 관측정 위치 도면, 월성2발 매설배관 도면, 월성3호기 터빈갤러리 도면’ 등이 첨부되어 있었다.

해당 보고서는 탈핵신문 2020년 12월호 기고문을 통해 공개되었으며 기고문을 작성한 사람은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12월 24일 해당 보고서 내용은 한겨레신문 1면에 실렸다.

한수원 방사선안전실은 한무경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자료에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삼중수소 관리 현황 및 조치계획 보고서’ 관련 현황 등에 대해 규제 전문기관에 설명하기 위한 작성한 자료로 도면 등이 첨부되어 있어 대외에 공개하기 위한 자료가 아니라고 밝혔다. 즉 보안 문서라는 뜻이다.

또한 한수원은 기술자료에 대한 관리등급을 A~D로 분류하고 있으며 터빈갤러리 도면의 관리등급은 C등급이라고 답변했다. C등급은 ‘사내공개’자료로 회사업무 수행에 필요한 각종 기술문서, 도면, 절차서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모든 직원에게 공개 가능한 C등급 자료도 필요시 부서 단위로 접근 제한을 설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기술정보 접근권한 강화를 통해 자료 활용이 불요한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의 접근을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내공개 자료이더라도 설계자료, 도면은 제한공개 한다는 것이다.



원전은 국가 1급 보안시설에 해당한다. 원전 내부에 들어갈 때는 대통령이 와도 신원조회를 할 만큼 철저히 보안을 유지하며 테러 등의 위협에 대비하고 있는데 보안 문서인 원전도면이 시민단체에 유출되었다는 것은 보안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는 방증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보안 문서 유출 경위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고했으나 규제관리기관에서 유출되었을 가능성이 있어 조사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무경 의원은 "허술한 보안은 곧 원전 기술 유출 뿐만 아니라 테러 등의 위협으로도 작용할 수 있다"며 "사안이 매우 엄중한 만큼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jjs@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