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8일(일)

한국조선해양, 한국선급과 수소 선박 국제표준 개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4 11:13   수정 2021.03.04 11:13:40
수소선박

▲수소선박 안전규정 개발 업무협약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한국조선해양이 한국선급과 함께 세계 최초 수소 선박 관련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현대중공업그룹은 4일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최근 한국선급과 ‘수소 선박 안전설계 규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세계 첫 수소 선박 국제표준을 공동 개발해 2022년까지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출할 계획이다.

선박이 항해를 위해선 IMO 규정에 따라 건조돼야 하는데 현재 수소 선박 관련 기준은 전무한 상태다. 특히 가스선은 일반 화물이 아닌 액화가스의 저장·운용 등에 대한 규정을 충족해야 해 표준 제정이 더욱 까다롭다.

이에 한국조선해양은 한국선급과 선박의 가스저장과 연료공급시스템, 화물처리시스템 등 수소의 안전한 취급을 위한 조건들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조선 계열사인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도 참여, 선체 설계와 화물창 배치 등에 대해 조언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에 대해 한국선급의 기본인증을 받은 상태다. 또 지난 1월부터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수소선박 안전기준개발’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소 운반선과 수소연료 추진선의 국내외 기술 표준을 정립하고, 암모니아 등 대체 연료 기술을 지속해서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