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5일(목)

제넥신,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 임상 2a상 돌입…"변이도 잡는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3.02 09:21   수정 2021.03.02 09:21:10
clip20210302092038

▲제넥신.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제넥신은 현재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GX-19N’의 임상 2a상을 시작, 지난 26일 첫 대상자 투여를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국내에서 개발된 백신이 임상 2a상에 진입하는 것은 제넥신이 최초다. 이번에 임상에 들어가는 백신은 변이체에도 대응 가능한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포함한 것이다.

GX-19N의 2a상은 위약군 50명을 포함한 총 150명의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 한양대학교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까지 총 6개 기관에서 진행되며, 이 중 IRB 승인이 가장 먼저 완료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첫번째 대상자에 대한 투여가 이루어졌다. 대상자 모집 완료 후 중간분석까지 약 10주, 그 후 장기 안전성 평가를 위한 추적 관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GX-19N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항원과 높은 서열보존성을 가진 뉴클리오캡시드 항원을 함께 탑재한 차세대 백신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체까지 방어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 또 폭넓은 T세포 면역반응을 유도하여, 코로나19에 장기간 방어 효능을 발휘할 수 있는 백신이다.

제넥신은 현재 55세 이상 85세 이하 고령층 대상으로 추가 임상 1상도 진행하고 있으며, 2a상 중간분석 결과를 토대로 국내와 해외에서 동시에 대규모 임상을 진행한 후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편,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로 GX-I7의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한국과 미국에서도 각각 임상 1b상과 1상 임상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 사태 종식을 위한 예방과 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다.




nakyeong@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