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4월 16일(금)

삼성전자, 갤럭시 보안 업데이트 최소 4년 지원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2.23 10:46   수정 2021.02.23 10:48:40

2019년 이후 출시 모델 대상···정기적 업데이트 지원

2021022301001090500048291

▲삼성 갤럭시 S21 제품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보안 업데이트 지원을 최소 4년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2019년 이후 출시 모델이다. 전세계적으로는 130개 이상의 모델에 대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업데이트 주기는 모델별로 다르다.

국내 업데이트 지원 모델은 △갤럭시 Z 폴드2 5G·Z 플립 5G·Z 플립·폴드 5G △갤럭시 S21 울트라 5G·S21+ 5G·S21 5G·S20 FE 5G·S20 울트라 5G·S20+ 5G·S20 5G·S10 5G·S10+·S10·S10e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노트20 5G·노트10+ 5G·노트10 5G △갤럭시 A·M 시리즈 △태블릿 등이다.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칩셋 파트너 뿐 아니라 200개 이상의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와 긴밀히 협력해 보안 취약점을 발견하면 적시에 수십 억대의 갤럭시 기기에 보안 패치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2015년 최초 정기 보안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 대상 보안 표준 확립을 위해 1000개 이상의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3세대까지 확대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10을 탑재해 출시된 ‘갤럭시 S20’ 시리즈의 경우, 안드로이드 11을 시작으로 총 3차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지원하는 식이다.



신승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시큐리티팀 상무는 "기술 발전으로 그 어느 때보다 모바일 기기를 더욱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사용자들이 갤럭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기간 내내 안심하고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ekn.kr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