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5일(금)

지난해 인수·합병 상장사 121곳…전년比. 5.5%↓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6 13:32   수정 2021.01.26 13:32:39
AKR20210126060700002_01_i_P4

▲자료제공=예탁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지난해 기업 인수합병(M&A)을 완료했거나 진행 중인 상장사가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26일 지난해 기준 기업 M&A를 완료했거나 진행중인 상장사는 총 121곳으로 2019년 보다 5.5%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40곳, 코스닥시장에서 81곳으로 모두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2019년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43곳, 코스닥시장에서 85곳이 인수합병을 시행했다.

사유별로 보면 합병(111개사), 주식교환 및 이전(6개사), 영업양수·양도(4개사)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상장사가 예탁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976억원으로 전년(2천616억원) 대비 62.7%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57.1% 줄어든 842억원, 코스닥시장에서는 79.5% 감소한 134억원이 지급됐다.

회사별로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신세계아이앤씨(576억원), 한일시멘트(215억원), SK케미칼(44억원) 등이 주식매수청구대금이 많았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코퍼스코리아(36억원), 아이비김영(32억원), 덴티스(30억원) 순으로 많았다.

주식매수청구권은 주주의 이해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 이사회에서 통과됐을 때 그것에 반대하는 주주가 자신의 소유 주식을 회사가 매수하도록 요구하는 권리를 말한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