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7일(일)

"트럼프, 조지아주 선거결과 뒤집으려 법무장관 대행 교체 시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3 21:31   수정 2021.01.23 21:31:02
clip20210123212919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시위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 AP·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자신이 패배한 조지아주 투표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장관 대행을 쫓아내려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지아주 선거 결과를 뒤집도록 압력을 가하기 위해 제프리 로즌 법무장관 대행을 제프리 클라크 법무부 시민국장으로 교체하려는 계획을 세웠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즌 대행은 대선 조작 의혹을 주장하며 특별검사를 임명해야 한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압박을 받아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선거 투표기업체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업체가 표를 바꿔치기했다고 주장해왔다.

변호사 출신의 클라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의혹을 제기해 소송전을 전개하고 조지아주 정치인들에게 압력을 가하도록 하는 방안을 만들어왔다.

트럼프 측의 로즌 대행 교체 계획은 법무부 관리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이들은 전화 회의를 통해 로즌 대행이 교체될 경우 만장일치로 사표를 던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즌 대행의 교체 계획을 포기했다.

클라크는 이런 보도에 대해 로즌 대행을 쫓아내기 위해 어떤 계획도 만들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순 자신의 대표적인 충복으로 꼽혀왔지만 대선 조작 주장에 동조하지 않은 윌리엄 바를 법무장관에서 경질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