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4일(목)

박시연, 대낮 만취상태서 외제차로 '쾅'…혐의 인정후 귀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9 21:20   수정 2021.01.19 21:20:35
박시연

▲배우 박시연.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배우 박시연(42) 씨가 주말 대낮 면허취소 수준의 술을 마신뒤 음주운전을 하다 추돌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박시연 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사고 당시 박시연은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 차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총 2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과 피해 차에 타고 있던 2명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시연은 사고 당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고 혐의를 인정한 뒤 귀가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