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토)

풍림파마텍, 코로나 백신주사기 月 1000만개 생산…美FDA 승인 요청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9 10:25   수정 2021.01.19 10:25:11

삼성전자, 전문가 30명 투입 지원…박영선 "민관협력 성공모델"

박영선 장관, 코로나19 백신 주사기 공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2020년도 중소기업 수출 동향 및 특징’ 브리핑을 하며 코로나19 백신 주사기를 공개하고 있다.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세찬 기자] 의료기기 중소기업 풍림파마텍이 다음 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풍림파마텍이 최소주사잔량(LDS)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 개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양산 체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풍림파마텍 주사기는 1병당 6회분 이상 주사할 수 있다.

기존 일반주사기는 1병당 5회분까지 주사할 수 있었기 때문에 기존 주사기로 1억 명에게 주사하는 백신량으로 1억2000만 명에게 주사가 가능하다.

코로나19 백신을 20% 추가 증산하는 효과가 있는 것.

풍림파마텍의 백신주사기는 지난 6일 주사 과정에서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갖춰야 하는 안전보호가드 및 주사침은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사용 허가를 받았다.

이어 전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주사기 긴급사용승인요청서 제출했다. 이달 말께 승인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풍림파마텍 주사기는 미국 제약회사의 최소주사잔량 등에 대한 성능 테스트를 통과했고 성능 요구 조건도 충족한 상태다.

이에 따라 국내 기술특허 및 디자인 특허를 출원하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국제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이번 풍림파마텍의 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삼성전자는 자사의 전문가 30여 명을 투입해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중기부와 함께 중소기업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는데 이번에도 지원에 나서 한 달 만에 시제품 생산부터 양산 설비 구축 등 스마트공장 생산라인을 완비하는 성과를 냈다.

풍림파마텍은 삼성전자의 구미·광주 협력사 공장을 통해 시제품 금형 제작과 시제품 생산을 지난 연말 연휴 기간 중 4일 만에 완료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는 주사기 자동조립 설비 제작 지원 등을 통해 풍림파마텍의 자체 생산계획(월 400만 개) 대비 2.5배인 월 1000만 개 이상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지원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우리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에 대기업의 스마트제조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후원하는 민관 협력의 대표적인 성공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풍림파마텍 외에도 ㈜한국백신, ㈜성심메티칼 등 6~7개 주사기 생산업체에 대해서도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을 추가로 추진 중이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