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7일(일)

쿠팡, 미국 나스닥 상장 기대감에...동방 등 관련주 상한가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17 11:00   수정 2021.01.17 11:01:22
쿠팡쿠팡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온라인쇼핑몰 쿠팡이 미국 나스닥에서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에 통과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관련주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쿠팡과 물류 전담 운송사 계약을 맺은 운송 물류업체 동방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 연속 상한가로 마감했다.

동방은 쿠팡이 최근 나스닥 상장예비심사에 통과했고 이르면 3월 중 상장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주가가 연일 급등세다.

투자자들은 쿠팡의 택배 물량이 늘면 골판지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쿠팡과 직접 관련은 없는 골판지 업체 주식도 잇따라 매집했다.

이에 대영포장은 이달 12일 주가가 22.19% 급등했고 영풍제지는 12∼13일에 7∼8%대 상승률을 보였다.

쿠팡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쿠팡플레이’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은 업체들도 주가가 급등했다.

KT의 콘텐츠 유통회사 KTH는 11일 주가가 24.54% 급등한 데 이어 12일 상한가로 마감했다. 쇼박스는 13일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외신들은 쿠팡이 올해 중 미국 나스닥에 상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달 7일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소프트뱅크의 투자 기업 중 최소 6곳이 올해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그중 한 곳으로 쿠팡을 꼽았다.

이어 11일에는 쿠팡이 최근 주간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미국 나스닥에서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에 통과했고, 이르면 3월 중 상장할 수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쿠팡은 2010년 소셜커머스로 출발해 직매입과 자체 배송 인력을 이용한 빠른 배송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앞세워 국내 전자상거리 업계의 판도를 바꿨다.

쿠팡 매출액은 2016년 1조9159억원에서 지난해 7조1530억원으로 3년 새 무려 7배 급증했다.

이와 달리 공격적인 투자로 인해 적자 규모는 매년 수천억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2018년에는 1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고, 2019년에도 7000억원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온라인 시장 내 쿠팡의 경쟁력이 계속해서 높아지면서 수년 내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