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토)

에너지경제

"민주당은 다양성을 잃었다"...백종훈 수성구의원 민주당 탈당

나유라 ys106@ekn.kr 2021.01.13 21:13:01
clip20210113211221

▲(사진=대구 수성구의회 홈페이지 캡쳐)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종훈 대구 수성구의원(고산 1·2·3동)이 민주당을 향해 "사상 유례없는 분열과 갈등의 양상을 보이며 국민을 갈라놨다"고 비판하며 탈당계를 제출했다.

백 구의원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등기우편으로 탈당계를 제출했다.

그는 이날 공개한 ‘탈당의 변’에서 "(민주당을 보며) 인면수심과 아시타비라는 말이 떠올랐다"며 "우리 당 출신 광역단체장들의 연이은 성범죄 우리 편 감싸기를 위해서 피해자 모욕, 사태를 수수방관하는 모습을 보며 이같이 떠올렸다"고

백 구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이제 다양성을 잃었다"며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대통령 츼임 당시의 약속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건을 비롯한 많은 사건, 사고들을 통해 국민들에게 더 큰 실망감을 안겼다"고 말했다.

백 구의원은 "정당과 이념을 떠나서 대한민국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그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고, 사상 유례 없는 분열과 갈등의 양상을 보이며 국민을 갈라놨다"고 비판했다.

백 구의원은 "저 하나 떠난다고 당이 변화하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이렇게 아픈 선택을 통해 제가 아끼고 사랑한 더불어민주당이 조금이라도 뒤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백 구의원은 남은 임기 1년 6개월은 무소속으로 여야가 협치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복안이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