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6일(화)

에너지경제

‘대권행보’ 정세균 "대구, 한국판 뉴딜 모범사례 되도록 적극지원"

전지성 jjs@ekn.kr 2020.11.28 14:53:05

-규제특구·스마트산단 방문해 경제행보…이달 4번째 영남行

2020112801001507700068551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8일 아침 대구광역시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대해 조찬을 함께 하며 격려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대구를 찾아 "대구가 한국판 뉴딜의 지역 확산 모범사례 및 미래 신산업 선도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에 참석해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는 대구 경제에 긍정적 파급 효과를 낳고 제조 현장의 스마트화를 선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의 영남 방문은 포항(7일), 부산(11일), 울산(14일)에 이어 이달에만 4번째다. 대권 주자로서의 확장성을 확대하려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 총리는 지난 3월 초 대구에서 확진자가 폭증하던 2월 말부터 약 20일간 이곳에 상주했고, 사태 종료 후 상황 점검 차 4월 11일에 또 한번 대구를 찾은 바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지역 경제 상황을 점검하고,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지원 의지를 부각했다.

정 총리는 발대식 후엔 스마트그린산업단지로 지정된 대구 성서산단으로 이동, 산단 입주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규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입주 업종 제한 완화 등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성서산단은 미래형 첨단 산단으로 탈바꿈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낡은 규제가 기업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신속히 규제혁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엔 방역에 앞장서 온 대구 지역 의료인들과 격려 조찬을 한 데 이어 대구체육공원에 있는 대구 선수촌의 방역 상황도 점검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