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9일(화)

에너지경제

SKT, 자회사 ADT캡스와 SK인포섹 합병…"빅테크 기업으로 ‘씽씽’"

정희순 hsjung@ekn.kr 2020.11.27 18:18:35
SKT, 자회사 ADT캡스와 SK인포섹 합병…"빅테크 기업으로 ‘씽씽’"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SK텔레콤은 자회사 SK인포섹과 LSH(Life and Security Holdings, ADT캡스의 모회사)가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 합병을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연내 합병한 뒤 내년 1분기 기업결합 신고 등을 거쳐 ADT캡스까지 합병, 보안전문기업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SK인포섹은 국내 1위 정보보안 사업자로 정보보안 컨설팅, 사이버공격 탐지 및 보안관제 등이 주 사업영역이다. ADT캡스는 국내 2위 물리보안 사업자로, 7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무인경비 및 무인주차·출입통제 등 물리보안이 주 사업 영역이다.

합병법인은 SK인포섹의 정보보안 플랫폼과 ADT캡스의 최첨단 관제시스템 인프라 등을 결합해 새로운 차원의 융합보안 서비스를 선보일 전망이다. 예를 들어 일반 개인 고객을 위해 가정용 CCTV나 와이파이 해킹 등을 방지하는 개인정보 보호 서비스와 외부 침입 발생 시 출동보안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다. 또한 기업 고객은 IoT(사물인터넷) 센서 · 지능형 CCTV · 생체인식 등을 활용한 출입통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고, 물리적 외부 침입이나 해킹위험 감지 시 IT(정보기술) 시스템을 보호하고 보안인력이 출동하는 융합관제시스템을 통해 안전 사고를 예방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합병법인을 통해 물리보안과 정보보안 산업의 경계를 허물고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하겠다"며 "합병법인 출범 후 3년 내 기업가치 5조원 규모의 국내 1위 보안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합병법인은 IPO(기업공개) 준비에도 속도를 낸다. 이번 합병 추진은 상장 전 기업가치를 제고하려는 차원이다. 아울러 합병법인은 중국 및 동남아시아를 시작으로 융합보안 상품 및 서비스를 수출하고 전 세계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합병으로 국내 보안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혁신적인 보안 서비스와 플랫폼, 기술력을 갖춰 미래 융합보안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 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대표 빅테크 기업으로서 관련 생태계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ㅂㅎ안

▲SK인포섹과 ADT캡스 합병 시나리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